공지사항

헬스경향▷[대비체와 함께 하는 미남미녀 따라잡기] 체온조절 식사법으로 환절기 면역력 사수하기
학회관리자 20-09-01 10:03 | 조회 23회 | 댓글 0

 

박민수 대한비만미용체형학회 공보이사(가정의학과 전문의·서울ND의원 원장)
박민수 대한비만미용체형학회 공보이사(가정의학과 전문의·서울ND의원 원장)


환절기에는 온도와 습도, 밤낮의 길이변화로 몸에 부담을 주고 이것은 결국 면역력 약화로 이어진다. 여름에서 가을로 이어지는 시기는 그 변화의 폭이 유독 커 면역력이 특히 위험해지는 시기다. 이때 우선적으로 해야 할 일은 여름철 흐트러졌던 체온조절능력을 정상으로 되돌리는 것이다.

체온은 몸속 면역력의 바로미터라고 할 수 있다. 저체온인 사람들의 면역력이 떨어지는 이유는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이 불균형하기 때문이다. 적절한 체온을 유지하는 것은 나이 들수록 낮아지는 면역력과 자율신경계의 조화를 유지하는 핵심적인 방법이다.

실제로 수족냉증이나 몸이 찬 환자들의 공통적인 특징은 잦은 감기와 장염이다. 체온이 1도 내려갈수록 면역력이 10% 감소하고 체온이 1도 올라갈수록 면역력이 10% 증가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그렇다면 체온조절능력은 어떻게 바로잡을 수 있을까.

관건은 기초대사량에 있다. 기초대사량은 우리 몸이 휴식상태에서 스스로 발열하는 대사능력을 나타내는 것으로 기초대사량이 정상범위에 있어야 체온조절능력 또한 상승한다.

그런데 현대인의 식사습관은 기초대사량을 떨어뜨린다. 가장 안 좋은 건 불규칙한 식사습관이다. 식사 거르기, 들쭉날쭉한 식사량, 대중없는 식사시간, 일정치 않고 길고 짧은 것을 반복하는 식사시간 등은 모두 기초대사량을 낮춘다. 식사를 자주 거르거나 식사시간이 일정하지 않으면 우리 몸은 언제 들어올지 모르는 음식을 기다리며 일종의 동면상태에 빠진다.

식사량이 들쭉날쭉하면 우리 몸의 칼로리 사용 기준점이 가장 양이 적었던 식사에 맞춰진다. 따라서 음식물이 많이 들어와도 들어온 칼로리를 낮은 사용 기준점에 맞춰 아끼는 것이다. 결국 남아도는 음식물은 기준점에 근거해 더 많이 더 쉽게 지방으로 축적된다.

아침-점심-저녁 비율을 예로 들었을 때 0-1-2가 1-1-1보다 3배 더 위험한 까닭이 바로 여기에 있다. 기준점이 0이기 때문에 우리 몸이 점심과 저녁의 1과 2 식사를 모두 지방으로 쌓아두려고 하는 것이다. 평소보다 짧은 시간 안에 음식을 먹는 것도 우리 몸의 포만중추를 교란시켜 렙틴(포만호르몬)의 건전성을 악화시킨다.

이렇게 기초대사량이 낮아지면 체온조절능력마저 약화된다. 잘못된 식사법에서 탈피해야 면역력이 튼튼해져 환절기를 건강하게 보낼 수 있다. 면역력을 향상시키는 체온조절 식사법을 아래와 같이 소개하니 서둘러 실천해보자!

■ 면역력 올리는 체온조절 식사법

1. 세 끼 식사를 일정한 시간에, 일정한 양으로, 거르지 않고 먹기
: 식사를 거르거나 양이 일정치 않으면 우리 몸은 생존본능에 따라 축적경향을 강화시키고 기초대사량을 낮추는 방향으로 몸을 변화시킨다. 즉 안 먹으면 다음에도 안 먹을 것을 대비해 몸은 축적 효율을 높인다.

2. 알맹이 음식 먹기
: 알맹이 음식은 영양 면에서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의 비율이 6:2:2로 균형을 이루고 하루 30g 이상의 섬유질과 1g 이상의 칼슘, 그리고 필수 비타민과 미량 무기질이 풍부한 음식이다.

단 소금의 양은 5g 이하여야하며 가급적 푸드마일리지(Food Mileage, ‘로컬 푸드’라고도 하는데 쉽게 말하면 ‘고향 식재료 먹기 지수’다)가 크지 않는 토종음식, 즉 한식이면 더욱 좋다. 한식은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하게 살아 있기 때문이다.

3. 섬유질을 먼저, 그리고 충분히 섭취하기
: 섬유질은 비타민과 미네랄의 보고이자 꼭꼭 씹기의 선생님이다. 부피를 많이 차지해 먼저 먹으면 포만감을 채우는 데도 훨씬 유리하다.

4. 하루 2리터의 물 마시기
: 적당한 수분함유는 기초대사량의 상향조정을 균형있게 유지한다.

5. 꼭꼭 씹어 먹기
: 씹기 행위는 그 자체로 기초대사량을 올려준다. 식사할 때 다소 매운 고추를 한두 개씩 날로 먹어라. 고추는 한국인의 저체온증을 잡아주는 착하디착한 채소다.

이밖에 체온을 올리는 식재료로는 과일, 견과류, 마늘, 파, 찹쌀, 갈치, 새우, 식초 등이 있다. 특히 채소와 과일을 규칙적으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대부분 우리 입맛에 달고 연한 음식보다는 쓰고 질기고 신맛의 음식이 체온을 올린다고 생각하면 된다. 

 

출처 : 헬스경향(http://www.k-health.com) 

 승인 2020.08.31 20:31

전체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학회소식]의과대학 학생협의회에 성금전달 관련링크 학회관리자 08-31
공지 [학회소식] “비만·체형·미용치료의 모든 것 이 한 권에”_비만체형학 개정2판 출간 인기글관련링크 학회관리자 06-25
공지 [학회소식] 대한비만미용체형학회, 대구시의사회에 코로나19 성금 500만원 전달 인기글 학회관리자 03-26
공지 2020년 대한비만미용체형학회 제26차 학술대회 일자 변경 안내(11/15) 인기글 학회관리자 03-19
공지 2020년 대한비만미용체형학회 제26차 학술대회 인기글관련링크 학회관리자 02-04
162 D&PS​▶ON TREND with 대비체 10월호 연재 첨부파일관련링크 학회관리자 09-23
161 헬스경향▷[대비체와 함께 하는 미남미녀 따라잡기] 비타민…잘 사용하면 ‘약’, 잘못 사용하면 ‘독’ 관련링크 학회관리자 09-17
열람중 헬스경향▷[대비체와 함께 하는 미남미녀 따라잡기] 체온조절 식사법으로 환절기 면역력 사수하기 관련링크 학회관리자 09-01
159 D&PS▶ON TREND with 대비체 9월호 연재 첨부파일관련링크 학회관리자 08-28
158 헬스경향▷[대비체와 함께 하는 미남미녀 따라잡기] 식욕조절 호르몬 조절하는 ‘젓가락식사법’ 관련링크 학회관리자 08-19
157 D&PS▶북리뷰 소개 <비만체형학 개정판> 첨부파일관련링크 학회관리자 08-05
156 D&PS▶ON TREND with 대비체 8월호 연재 첨부파일 학회관리자 08-05
155 헬스경향▷[대비체와 함께 하는 미남미녀 따라잡기] 보톡스, 피부를 공략하다…‘더모톡신’ 이야기 ② 관련링크 학회관리자 08-04
154 헬스경향▷[대비체와 함께 하는 미남미녀 따라잡기] 보톡스, 피부를 공략하다…‘더모톡신’ 이야기 관련링크 학회관리자 08-04
153 헬스경향▷[대비체와 함께 하는 미남미녀 따라잡기] 피부 검버섯 만드는 노화 독소물질 ‘리포푸신’ 아시나요 관련링크 학회관리자 07-23